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사업 > 관광투자지원 > 관광투자뉴스

수도권 집중 대응 '부·울·경 경제공동체' 만들자

부산상의 정책 제안…복합물류허브, 수소경제, 국제관광 거점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울산·경남 정치권에서 논의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해 부산 경제계도 수도권과 격차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광역 경제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9일 '글로벌 경제에 대응하는 부·울·경 메가시티(Megacity) 추진'이라는 정책 제안을 발표했다.

이번 정책 제안은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수도권에 대응하는 광역 경제권 발전을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부산상의 정책자문위원인 부산대 김현석 교수가 과제 용역을 맡았다.

부산상의는 최근 글로벌 주요 선진국이 거점 대도시를 중심으로 광역경제권을 형성해 지역 발전 전략을 수립하는 점에 주목했다.

과거 국가 고도성장을 주도한 거점 지역으로서 인구가 800만명에 이르는 부·울·경이 수도권에 상응하는 광역경제권으로서 높은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부산상의는 부·울·경 메가시티 경제공동체 구축을 위해 산업·제도·공간전략으로 세분화한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대형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와 공항·철도·항만이 연계된 복합물류시스템을 통한 물류 허브 경쟁력 강화,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수소 경제권 구축, 광역권 연구개발시설 공동 활용 등이 추진 과제로 꼽혔다.

중앙·지역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통합행정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부·울·경 통합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공동현안 사업을 발굴하자는 방안도 나왔다.

부산상의는 부·울·경 신공항 건설과 KTX 남해선 신설 등을 통한 접근성 강화, 동남권역이 국제관광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관광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부·울·경은 주력산업 침체와 청년 인재 유출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세 지역이 광역경제권으로 나아간다면 시너지 효과는 물론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등 동남권 경제 성장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고 정부 국가 균형 발전 정책에도 부합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8/19 09:38 송고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