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사업 > 관광투자지원 > 관광투자뉴스

외국계 온라인 여행사, 작년 국내 숙박예약 27% 차지

문화관광硏 "외국계 영향력 커질 것…국내업체 경쟁력 강화 필요“

 

OTA 예약비중 62.5%(외국계 OTA 27.0, 국내 OTA 35.5)/ OTA 이외 오프라인 여행사 14.0, 귀 업체의 자체 회원 4.4, 귀 업체의 협력사 3.2/ 기타 15.9(전화 7.6, 방문 5.8, 홈페이지 2.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숙소를 고를 때 전화나 여행사 방문 대신 '아고다'·'인터파크 투어' 같은 온라인 여행사(이하 OTA)를 이용하는 것이 보편화한 가운데, 국내 숙박 예약 4분의 1가량은 외국계 OTA를 거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5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낸 '외국계 OTA와 관광숙박업체 거래구조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전체 숙박 예약 가운데 OTA를 통한 예약 비중은 약 3분의 2에 가까운 62.5%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지난해 10월 4∼15일 국내 6대 관광 지역인 강원·경기·부산·서울·인천·제주의 숙박업체 257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외국계 OTA를 통한 예약 비중은 27.0%로, 국내 OTA를 통한 예약 비중 35.5%보다 8.5%포인트(p) 낮았다.

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OTA 시장은 '부킹닷컴'·'아고다'를 거느린 부킹홀딩스와 '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를 보유한 익스피디아 계열이 양분하고 있다. 이를 중국계 회사 '트립닷컴'이 맹추격하는 모양새다.

국내 주요 OTA 업체로는 인터파크 투어, 하나투어, 야놀자, 여기어때 등이 있다.

국내 숙박업체는 평균적으로 외국계 OTA 3.4곳, 국내 OTA 4.6곳과 거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OTA 이용자의 국적을 살펴보니 내국인은 국내 OTA를 훨씬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객실 판매 실적을 들여다봤더니 절반이 넘는 54.3%는 '내국인이 국내 OTA로 예약한 경우'로 나타났다. 반면 '내국인이 외국 OTA를 이용한 사례'는 12.5%에 그쳤다.

그 외에 외국계 OTA 이용자는 중화권 고객 10.2%, 동남아 고객 6.5%, 일본 고객 6.4%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연구원은 "내국인인 고객의 국내 OTA를 통한 관광호텔 이용은 대체로 숙박업체의 등급이 낮을수록 비중이 더 높게 나타났다"고 부연했다.

숙박업체가 OTA에 내는 수수료는 외국계·국내 모두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외국계가 국내 업체보다 대체로 비쌌다.

지난해 외국계 OTA의 수수료율은 평균 15.2%로, 2016년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지난해 국내 OTA의 평균 수수료율은 외국계보다 2.7%포인트 낮은 12.5%였다. 이는 3년 전인 2016년 평균 수수료율보다는 0.9%포인트 오른 것이다.

연구원은 "플랫폼 기반 관광산업의 주요 참여 주체로서 외국계 OTA의 영향력이 국내 숙박산업 분야에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에 국내 OTA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적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8/25 06:29 송고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