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사업 > 관광투자지원 > 관광투자뉴스

대구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예산 확보 '난항'

균형발전특별회계 지방 이양으로 국비 추가 확보 불가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가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사업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차별화된 관광자원 확보 등을 위해 2015년부터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에서 동봉까지 폭 2m, 총 길이 320m의 구름다리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대구시는 당초 국·시비 각 70억원씩 총 140억원을 들여 2019년 5월에 착공해 올해 연말께 완공할 계획이었으나 국가 재정분권 관계 법률 개정으로 국비 확보에 차질을 빚었다.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균특회계)가 지방으로 이양돼 균특회계에서 충당키로 한 국비를 올해부터 지원받을 수 없게 됐다.

지금까지 확보한 국비 25억원 외에 45억원의 사업비를 모두 시 자체 예산으로 부담하게 된 것이다.

이처럼 시가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은 구름다리 설치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반대 움직임이 일면서 수년째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결과다.

대구시는 2015년 말 팔공산 구름다리를 '대구 관광 종합발전계획 선도사업'으로 정해 2016년 한국관광공사에 의뢰,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실시한 데 이어 2017년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시행했다.

이어 2018년 8월 교량 형식과 규모, 주탑 디자인 경관 등에 관해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환경 영향성 검토 용역을 했다.

그러나 같은 해 9월 대구경실련과 대구환경운동연합이 사업 중단을 요구했고 시의회 일각에서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들 단체는 "팔공산에 구름다리를 만들면 생태계와 경관 훼손, 예산 낭비가 우려된다"며 "산을 보전하면서 관광의 질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시는 부족한 사업비를 자체 예산으로 마련하고 설치 사업은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2일 공원위원회에서 팔공산 자연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해 구름다리 공원시설 설치를 결정했다.

이달 중 시설 결정 고시에 이어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연말께 착공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구름다리 설치 사업이 수년째 지연되고 균특회계 지방 이양이 시행돼 사업비 대부분을 시비로 추진하게 된 입장"이라며 "예산 확보에 힘써 2022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08 13:51 송고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