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사업

  • 알림

  • 고객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알림 >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 추세 두드러졌다

구분 [보도자료] 작성부서 홍보팀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추세 두드러졌다

 - 2017년 동남아 등 中 제외한 지역 전년대비 25% 증가

  

  안보, 외교 문제로 방한 중국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던 지난 해 동남아 등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인센티브,기업회의* 단체 방한은 크게 활발해져 주목을 끈다.

 

※ 인센티브 관광객은 일반관광객에 비해 *방한 소비액이 높아 관광산업의 질적 향상에 기여하는 고부가 관광객으로   간주된다.

     * 일반 관광객 소비액 : US$1,625.3/ 인센티브 관광객 소비액 : US$2,133(2016년 기준)

     * 출처 :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및 'MICE 참가자조사'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에 따르면 작년 12월 31까지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전년대비 약 25% 증가한 183,307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56,246명, 90.5%)’, ‘필리핀(4,855명, 128.7%)’, ‘말레이시아(16,681명, 27.3%)’ 등 동남아 주요 시장들의 증가세가 돋보였고, 그 동안 방한 인센티브여행 실적이 미약했던 인도, 미얀마, 터키, 그리고 러시아 등도 상당히 높아져 향후 신규 인센티브시장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한편 2017년 전체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총 200,586명으로, 270,277명이었던 2016년 대비 25.8% 감소했다. <보도자료 내 첨부 현황 참조>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인접시장의 인센티브관광 증가는 아시아 지역 신흥시장의 경제성장에 따른 수요 증가라는 직접 요인과 함께, 시장다변화에 주력한 한국관광공사의 마케팅이 주효한 점 또한 크다. 관광공사 박철범 미팅인센티브팀장은 “2017년엔 신흥 전략시장의 인센티브단체 유치 증진을 위해 기존 지원제도의 폭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방한 매력을 어필했다”며, “특히 작년 6월과 11월 대만과 베트남에서 실시했던 인센티브로드쇼엔 최대 규모의 기관과 업계가 참여해 현지에서도 큰 호평을 받았던 바, 앞으로 지속적인 방한수요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 담당 : 미팅인센티브팀 박철범 팀장 (033-738-3301)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
  • 한국관광공사가 창작한 보도자료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 추세 두드러졌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2007-2012 by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