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사업

  • 알림

  • 고객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알림 >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평창동계올림픽, ‘한국관광’ 열기도 불 붙였다

구분 [보도자료] 작성부서 홍보팀

 평창동계올림픽, ‘한국관광’열기도 불 붙였다

- 강릉‘코리아하우스’방문객 16일간 20만 훌쩍

- 1330 콜센터, 내외국인 문의 및 관광안내 창구 역할 톡톡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기간(2.9~2.25) 중 내외국인들의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한국관광공사와 대한체육회 공동으로 강릉 올림픽파크 내에서 운영했던 ‘2018평창동계올림픽 코리아하우스(이하 ’코리아하우스‘)’엔 국내외 경기관람객은 물론, 올림픽이란 세계의 축제를 즐기려는 시민 등 20만 명이 찾아 연일 발 디딜 틈 없는 성황을 이뤘다. 코리아하우스는 올림픽을 참가한 한국선수단이 긴장을 풀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과, 국내외 경기관람객들이 한국의 매력을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한국관광홍보존’ 으로 꾸며졌다.

 

  특히 1층에 위치한 한국관광홍보존은 올림픽 관계자 및 방한 외신들의 관심을 크게 끌었다. 지난 2월13일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비롯한 올림픽 관계자들도 이곳을 방문,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만끽하기도 했고, 전통 명절인 설에는 OBS(Olympic Broadcastion Service), NBC, CNBC 등 주요 외신에서 한복을 직접 입은 채 코리아하우스와 한국의 전통 문화와 관광 등을 앞 다퉈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에서 대회기간 동안 매일 2회씩 마련한 점프, 드로잉쇼 등의 다채로운 공연들도 외국인 방문객들이 내내 즐겨 찾는 인기 프로그램으로서 한국을 매력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한국관광홍보존을 찾은 외국인 입장객들은 왕과 왕비의 전통 복식을 입고 경주 동궁과 월지를 배경으로 연신 셔터를 눌렀고, AR(증강현실) 기술로 가수 싸이의 나라에서 ‘강남스타일’ 댄스 원포인트 레슨을 받아 한류스타가 된 기분도 만끽하였다. 생생한 시청각 매체로 가고 싶은 관광지를 찾아, 바로 옆에 자리한 1330 관광안내데스크의 안내를 받아 관광어플리케이션을 들고 출발하는 개별관광객들의 모습은 너무나 흔한 것이었다. 특히 코리아하우스 관광안내데스크는 올림픽이 펼쳐진 강릉·평창 등 강원도 지역의 볼거리와 교통에 대한 문의가 쏟아지며 관광올림픽의 열기를 느낄 수 있는 현장이 되었다.

 

  또한 내·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관광 안내정보를 제공하는 관광안내전화 1330콜센터에도 문의가 크게 늘어났다. 올림픽 개최가 임박한 2월1일부터 2월25일까지의 문의량은 총 43,113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201.3%가 증가했다. 특히 올림픽 문의 응대를 위해 공사-강원도가 공동 운영하고 있는 1330 올림픽특별콜센터엔 개최지역내 숙박 등 까다롭고 손이 많이 가는 문의가 폭주해, 즉시 응답 대신 전화나 문자를 이용한 콜백 서비스에 크게 의존해야 했다. 지난 2월1일부터 25일 현재까지 처리된 올림픽 관련 문의는 총 31,941건이며, 이 중 유형별로는 셔틀버스와 같은 ‘교통 문의’가 44.7%, ‘경기일정 및 입장권 문의’가 31.6%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공사 전영민 기조팀장은 “공사 차원에서도 관광으로 성공하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지난 2월5일부터 상황실을 설치해 대회기간 내내 유관 기관과의 소통 강화와 현장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하고, “3.9~18 일정의 패럴림픽까지 세계인의 행사를 성공리에 마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올림픽 폐막과 함께 일시 운영 중지된 코리아하우스는 패럴림픽이 열리는 오는 3.9~18 기간 중 다시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 담당 : 평창올림픽지원단 박철현 단장(033-738-3671) / 안내교통팀 심홍용 팀장(033-738-3721)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
  • 한국관광공사가 창작한 보도자료 평창동계올림픽, ‘한국관광’ 열기도 불 붙였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2007-2012 by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