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사업 > 관광투자지원 > 관광투자뉴스

부산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다시 제안…찬반 불씨 여전

사업자 5년 만에 공적 기여 등 보완
남구의회 등 찬성·시민단체는 반대
부산시 전문가·주민 참여 공론화 거쳐 추진 여부 결정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코스 [부산블루코스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김선호 기자 = 부산 해운대와 이기대를 연결하는 해상케이블카 민자사업 제안서가 부산시에 재접수돼 찬반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블루코스트는 11일 오전 부산시에 해상케이블카 조성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운대구 우동 동백유원지 일원과 남구 용호동 이기대를 잇는 길이 4.2㎞ 해상케이블카 조성 사업은 국내 최장 규모다.

사업비는 6천91억원으로 부산블루코스트와 부산은행 등 전액 민간 투자로 조달될 방침이다.

부산블루코스트는 앞서 2016년 5월 제안서를 제출했지만 부산시는 교통·환경 대책, 공적 기여 방안 등 보완책을 마련하라며 반려한 바 있다.

이에 사업자는 5년 만에 사업을 재신청하며 매년 케이블카 매출액의 3%인 약 30억원을 기부하는 등 사업 방안을 보완했다.

해상 환경을 고려해 타워는 3개로 줄이고, 양쪽 승강장 건물은 국제 건축 공모를 거쳐 선정한 뒤 내부에 문화 예술전용 공적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매달 중증 장애인 무료 탑승 등을 포함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의 날 운영, 지역주민 우선 취업, 이기대 야간경관조명 설치, 정류장 옥상 전망대 상시 개방 등도 제안했다.

해운대 일대 주차난을 고려해 주차장도 5년전보다 2배가량 늘렸다.

해운대 마린시티 주민의 사생활 침해를 우려해 해당 건물 부근을 지날 때 케이블카 창문이 자동으로 흐려지는 장치도 설치한다.

출퇴근시에는 특별 할인요금을 적용해 대중교통 수단으로의 활용도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자 측은 "공적 기여 차원에서 관광 기능 외에 케이블카를 출퇴근 때 대중교통 수단 기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와 협의해 나가겠다"며 "단순한 관광시설물이 아닌 부산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자가 공적 기여를 포함한 다양한 보완책을 마련했지만, 찬반 논란은 여전히 뜨겁다.

지난해 12월 부산 남구의회가 해상케이블카 유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고, 부산시의회도 해상케이블카 건설을 요구하는 5분 자유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부산관광협회와 숙박협회, 마이스협회 관계자 등도 해상케이블카의 조기 건설을 촉구해왔다.

반면 부산참여연대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이용한 사업인데 그 이익이나 효과가 부산시민보다 기업에 더 많이 돌아가는 게 문제라며 반대 입장이다.

부산참여연대는 "케이블카 매출액의 3%를 기부한다고 하지만 시민이 누려야 할 자연경관을 이용한 수익이 어떻게 환원할지 사회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업자가 막대한 수익을 투명하게 공개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해상케이블카 사업 제안에 공론화 과정 등 충분한 숙의를 거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취임 한 달 기자회견을 연 부산시청 관계자는 "그동안 특혜시비나 의혹 책임을 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공무원이 적극 행정을 못 하는 경우가 많았고 장기 표류하는 사업도 누적됐다"며 "투명성 원칙을 지켜 주민, 전문가가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되는 것, 안되는 것을 걸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5/11 09:55 송고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