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대한민국구석구석 여행정보 Visitkorea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사업 > 관광투자지원 > 관광투자뉴스

"바다만으론 관광객 유치 한계" 태안군, 문화재 정비로 승부

태안읍성·마애삼존불·안흥진성 정비 총력…동학농민혁명기념관도 건립

 

 
                                                                         태안읍성 복원사업 대상지[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태안군이 지역 내 주요 문화재 보존 정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 대표적인 해양관광지지만, 바다만으로는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군은 600년의 역사를 지닌 태안읍성(충남기념물 제195호) 복원에 힘을 쏟고 있다.

1417년(조선 태종 17년)에 축성된 태안읍성은 조선 초기 읍성 축성기법을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축성방식도 정밀해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태안읍성에서 문지, 옹성, 해자, 수로 등이 확인됐고, 조선 시대 분청사기와 백자, 기와, 상평통보 등 각종 유물도 출토됐다.

지난달 말 태안읍성 복원을 위한 사전 발굴조사를 마친 군은 올해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44억원을 들여 복원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국보 제307호인 태안마애삼존불 보존 관리에도 힘을 쏟고 있다.

태안마애삼존불은 일반적인 삼존불상과 달리 2구의 불입상과 1구의 보살입상이 한 조를 이루는 특이한 형식의 백제 시대 최고(最古) 마애불상이다.

군은 마애삼존불의 체계적인 보존 정비를 위한 연구용역을 토대로 종합적인 정비계획을 마련한 뒤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60호로 지정된 태안 안흥진성 정비사업도 진행된다.

충남 유일의 수군 방어영인 태안 안흥진성은 길이 1천714m의 포곡식(包谷式) 산성으로 태안 지역에 분포한 수군진성 중 규모가 가장 크다.

군은 내년부터 안전진단과 수목·초화류 제거, 발굴 조사 등 안흥진성 종합정비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최근 정부에 국비 21억원을 요청했다.

태안이 조선 말 '동학농민혁명 북접 기포지'인 점을 널리 알리는 사업도 추진된다.

군은 2019년부터 태안읍 남문리 일원 5천213㎡에 77억원을 들여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을 건립하고, 오는 8월 개관을 목표로 전시물을 설치 중이다.

동학농민혁명의 상징인 '사발통문'과 '인내천' 정신을 형상화한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건물면적 1천586㎡ 규모로, 기획전시실과 상설전시실, 강당, 휴게실 등으로 꾸며졌다.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태안에는 선조의 숨결이 배어 있는 뛰어난 문화재가 많지만,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아 관광자원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들 자원을 해수욕장 등 자연자원과 연계 개발해 4계절 관광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6/20 07:00 송고

목록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