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부 메뉴 바로가기
  • 정보공개

  • 국민참여

  • 사업

  • 알림

  • 공사

통합검색
국문 > 알림 > 청사초롱 > 최신호

최신호


2019.3,4vol.500

대한민국의 구석구석 청사초롱이 밝혀드립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발행되는 월간지 청사초롱은 한국관광산업의 현황과 여행정보 및 관광공사, 지자체, 업계등의 소식을 전합니다.
발행호 496 호

2018.10.10

제주를 품은 공간, 예술에 스민 제주 ①기당미술관·왈종미술관

제주를 품은 공간, 예술에 스민 제주



예술 같은 자연, 자연이 깃든 공간, 공간을 채우는 예술. 그 치명적인 어울림과 의미를 헤아리며 제주를 담았다.

                                                                                           글, 사진 박은경   취재협조 유한회사 퐁낭


화폭에 담긴 풍경

기당미술관·왈종미술관


시내를 살짝만 벗어나도 깊은 숲 그늘과 반투명색 바다가 달려드는 제주에는 차경(借景, 경치를 가지려 하지 않고 잠시 빌려서 즐기는 마음)의 묘미를 살린 공간이 많다. 오름을 마주보는 집이며 해안가에 늘어선 카페는 물론이고, 건축가와 예술가들도 일찌감치 자리를 잡고 창을 내어 바람과 빛을 들였다.


우리나라 첫 시립미술관인 기당미술관도 마찬가지다. 기당미술관은 한라산이 고스란히 내다보이는 서귀포시 언덕배기에 들어섰다. 건물은 제주가 고향인 재일교포 사업가 기당 강구범이 지어 기증한 것으로 지난해 개관 30주년을 맞았다.


기당미술관 중정에 심어진 대나무

                                                              기당미술관 중정에 심어진 대나무


기당미술관 입구에 놓인 강구범 선생 흉상

                               기당미술관 입구에 놓인 강구범 선생 흉상



미술관은 눈길 닿는 곳마다 제주의 숨결로 가득하다. 동글동글 모여 앉은 건물은 제주 농가에서 볼 수 있는 ‘눌’ 모양을 본떠 만들었다. 눌은 거둬들인 곡식을 차곡차곡 둥그렇게 쌓아 올린 더미(낟가리)의 제주방언이다. 외벽은 제주 현무암으로 마감해 주변과 잘 어우러지도록 했다.

안으로 들어서면 방사형으로 드러난 서까래가 인상적이다. 하늘을 향해 난 채광창으로는 제주의 햇살과 구름이 몰려든다. 나선을 그리는 바닥을 따라 걸으면 제주를 담은 화폭이 연달아 펼쳐진다. 주요 작가는 제주의 격렬한 바람을 잘 묘사해 ‘폭풍의 화가’로 불리는 변시지 화백이다. 그는 황토색 바탕에 먹빛을 스치듯 묻혀 제주 풍경의 모든 것을 보여준다. 특히 1970년대 후반 고향 제주로 돌아와 남긴 작품들에서는 바다, 초가집, 까마귀, 돛단배, 말, 돌담 등을 주로 찾아볼 수 있다.


‘눌’ 모양을 본떠 만든 기당미술관 내부

기당미술관 건물은 ‘눌’ 모양을 본떠 만들었다. 눌은 거둬들인 곡식을 차곡차곡 둥그렇게 쌓아 올린 더미(낟가리)의 제주방언이다


제주 출신 화가 변시지 선생의 작품 ‘태풍’

                                                                   변시지 화백의 작품 '태풍'



거친 화폭을 뒤로하고 아트라운지로 향하면 운무에 이마를 적시고 있는 한라산이 창을 가득 채운다. 그림 한 점 없는 공간이 수십, 수백 장의 풍경화를 걸어둔 듯 화사하다. 시간에 따라, 계절에 따라, 또 날씨와 마음 상태에 따라 색감도 필치도 모두 달라지니 여러 번 찾아도 늘 새롭다.


운무에 이마를 적시고 있는 한라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기당미술관

                                            운무에 이마를 적시고 있는 한라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기당미술관



기당미술관이 한라산을 품에 들였다면, 왈종미술관은 서귀포 앞바다를 끌어들인다. 2013년 정방폭포 인근에 문을 연 왈종미술관은 이왈종 화백의 꿈이 담긴 집이다. 건물은 이 화백의 구상에 따라 은은한 백자 찻잔 형태로 지어졌다. 스위스 건축가 다비드 머큘로와 국내 건축가 한만원의 공동 작품으로, 설계하는 데만 꼬박 2년이 걸렸다.


왈종미술관 외관

                                      왈종미술관은 막 빚어서 햇볕에 내놓은 은은한 백자 찻잔을 닮았다



왈종미술관은 창을 많이 내어 햇살이 골고루 퍼지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유리 너머로는 서귀포 앞바다가 언뜻언뜻 스며든다. 창틀 높이마저도 눈에 거슬리지 않도록 하나하나 따져가며 까다롭게 맞춘 까닭이다. 전시실에는 회화, 부조, 목조, 도자기 등 이 화백의 작품 100여 점이 놓여 있다. 새, 꽃, 노루, 개, 말, 사람이 한데 어울려 노니는 화사한 화폭이 해맑은 공간과 잘 어울린다.


왈종미술관 내부 전시관을 둘러보는 사람들

왈종미술관 전시 작품

                                        왈종미술관 전시 작품



옥상정원에서는 바다에 둥둥 떠 있는 섶섬과 문섬의 정겨운 풍광을 만난다. 맑으면 맑은 대로, 흐리면 흐린 대로 운치가 있다. 한발 물러서서 바다 쪽으로 시선을 두면 곡선으로 휘어진 외벽 위로 수평선이 넘실거린다. 늦은 오후가 되면 바다가 벌꿀 색으로 바뀌는데 그 모습이 흡사 찻잔에 담겨 찰랑거리는 홍차를 연상케 한다.

고개를 하늘로 쳐들면 망루 위에 앉아 있는 돌 조각상이 눈에 들어온다. 이 작품은 이왈종 화백이 자신을 모델로 한 자소상(自塑像)으로 알려졌다. 망루 아래 바닥에는 다양한 모양의 도예 작품이 조각상을 엄호하듯 제각각으로 흩어져 서 있다.


왈종미술관 옥상 풍경

                                                                        왈종미술관 옥상 풍경





서귀포건축문화기행

서귀포건축문화기행은 서귀포만의 아름다운 풍경을 찾아 걸으면서 건축물을 통해 서귀포의 역사와 문화, 삶의 이야기를 듣는 여행길이다. 독특한 매력을 지닌 10개 테마, 12개 코스로 조성됐다.


1코스 > 전쟁과 근대건축

제주 송악산 외륜 일제 동굴진지→제주 셋알오름 일제 동굴진지→제주 셋알오름 일제 고사포진지→제주 4·3유적지 섯알오름 학살 터→남제주 비행기 격납고→알뜨르비행장 관제탑→알뜨르비행장→제주 모슬포 알뜨르비행장 일제 지하벙커→환태평양 평화소공원→일제금융조합건물→모슬포 사랑의 집→남제주 구 대정면사무소→남제주 강병대교회→육군 제1훈련소 정문→제주 구 육군 제1훈련소 지휘소→제주 구 해병훈련시설


5코스 > 한국 건축 거장

기당미술관→서귀중앙여자중학교(구 제주대학 농과대학)→서귀포 기적의 도서관→구 소라의 성


10-2코스 > 안도 다다오

섭지코지→협자연대→방두포등대→글라스하우스→유민미술관(구 지니어스로사이)→아고라→벨라테라스



전체 코스 및 코스별 정보

홈페이지 culture.seogwipo.go.kr/architours

전화 서귀포시청 관광진흥과 064-760-3942, 퐁낭 064-762-2178


의견쓰기
0 / 1000 byte
등록
목록
  • 담당자 : 양숙희(홍보팀)
  • 전화 : 033-738-3054
  • 팩스 : 033-738-3881

관련콘텐츠

한국관광공사
26464 강원도 원주시 세계로 10 TEL : (033)738-3000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0707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09-서울중구-1234호
Copyright © KTO. ALL RIGHT RESERVED.
가족친화 우수기업3.0 공공문화정보 우수개방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